유엔 "北, 외부 식량 지원 필요 국가"

입력 : 2019-03-10 00:00:00



【평양=AP/뉴시스】'100년만에 최악의 가뭄'이라는 북한 당국의 발표 내용을 둘러싸고 진위 논란이 이는 가운데 북한 농촌의 실제 모습을 보여준 사진들이 공개됐다. 평양에 지국을 개설한 AP통신은 북한은 올들어 예년에 보기 드문 가뭄으로 인해 흉년과 식량부족 현상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24일 황해남도에서 주민들이 옥수수 밭에서 작업하는 모습. 2015.06.25


【서울=뉴시스】 = 유엔이 북한을 외부의 식량 지원이 필요한 국가로 분류했다.


9일 미국의소리방송에 따르면,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는 지난 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을 외부의 식량 지원이 필요한 세계 41개국 중 하나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의 2018년 곡물 생산량이 예년 평균 수준에 미치지 못했던 전년도 보다 더 감소할 것으로 공식 추산된다고 지적하며, 지난 해 말을 기준으로 북한의 식량 수입 필요량이 64만 1000t이라고 추산했다.


북한의 곡물 생산량이 감소한 것은 지난해 7~8월 높은 온도와 적은 강수량 때문으로, 대부분 가구의 식량 소비율이 계속 경계선상에 있거나 열악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북한에는 식량 불안정에 대한 우려가 계속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비정부기구인 ACAPS는 7일 북한을 ‘인도주의 위기국’으로 분류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복합적인 인도적 위기는 정치 경제적 요인과 함께 자연 재해로 인해 촉발된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 야욕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이어졌고, 이것이 북한의 지원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지난 해 식량 생산의 부족과 국제적 자금 지원 부족으로 북한의 식량 불안정이 더 악화될 것같다고 전망했다.

세계
브라질, 美·日·加 등 4개국 비자면제..상호주의 무시해 논란
FRANCE SOVIETS EXHIBITION
MIDEAST ISRAEL PALESTINIANS CONFLICT
GERMANY CURIOSITIES ANIMALS JENNY
건강
[제약] 한미약품, 목 따끔거릴 땐 '목앤'으로 상쾌하게
[제약] 눈 건강 지키는 핵심 3요소 '트리플 케어'
내성위험 낮춘 프리미엄 보톡스 개발..지속적인 미용시술·질병치료 최적화
비브리오패혈증균 점점 빨리 나타난다..감시활동 앞당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