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빈집 820만 채..'빈집 은행'으로 해법 모색

입력 : 2019-04-16 00:00:00


일본에 전국적으로 빈집이 무려 820만 채나 된다고 합니다.


도쿄 같은 대도시는 예외지만 시골은 빈집으로 넘쳐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지방의 한 작은 지자체가 이 빈집 문제 해결을 위해 '빈집 은행'이라는 걸 만들었는데 성과가 좋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옹기종기 집들이 모여 있는 일본의 한 시골 마을.


멀쩡해 보이는 집들이지만 대부분 빈집입니다.



이런 빈집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인구 16만 명의 도치기 시는 이른바 '빈집 은행'을 만들어 해법을 찾고 있습니다.


주인도 손 놓은 빈집을 지자체가 모아 홈페이지에 공개한 뒤 구매자나 세입자를 무료로 연결해 주는 겁니다.


집주인이 해야 할 빈집 청소나 폐가구 처리 비용은 100만 원까지 시가 부담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싼 집값이 시 지원으로 더 싸진 것입니다.



빈집 은행을 통해 집을 마련한 입주자에게는 집수리비로 500만 원까지 보조금이 지급됩니다.



시가 직접 나서다 보니 더 신뢰가 가는 것도 큰 장점입니다.



파는 사람도 사는 사람도 이득이 되면서 올해 빈집 계약 건수는 70건을 넘었습니다.


중소 도시의 경우 젊은 사람들이 인근 대도시로 빠져나가는 게 보통인데 이곳은 전입자가 전출자를 6년째 넘어섰습니다.


더 고무적인 건 전입자의 73%가 40세 미만이라는 점입니다.


'빈집 은행'이 이런 성과를 낸 데에는 젊은 입주자들에게 이사 비용은 물론 양육 비용, 심지어 인근 대도시 통근 비용까지 보조해 주는 꼼꼼한 지원이 따로 마련돼 있는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세계
日자민당, 중의원 보궐선거 2곳 모두 패배
Venezuela Beauty in Depression
MOROCCO PROTEST
SPAIN RELIGION HOLY WEEK
건강
美 FDA, ADHD 치료 뇌 자극 장치 최초 승인
항산화 효과 내는 수퍼 푸드 '노니'
환자제일주의 설립 정신 담아.. '凡石 박영하의 인간사랑' 출간
"공기청정기 가동하면 실내 미세먼지 81% 저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