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패망에도 시리아內 피랍 외국인 소식 감감..주로 언론인

입력 : 2019-04-16 00:00:00



시리아에서 2013년 납치된 국제적십자위원회 소속 뉴질랜드인 간호사 아카비와 시리아인 동료들


하채림 특파원 =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가 본거지에서 패망했지만 이들에게 끌려간 외국인 일부는 여전히 실종 상태다.


국제적십자위원회와 뉴질랜드 정부가 14일 신원을 공개한 뉴질랜드인 간호사 루이자 아카비 외에도 외국인 7명가량이 시리아에서 붙잡힌 후 생사와 소재가 오리무중이라고 AFP통신이 전했다.


외국인 피랍자 또는 실종자 중 다수는 언론인이다.


2012년 11월 IS가 납치한 영국인 존 캔틀리는 IS의 선전 영상에도 몇차례 등장, 일반인에게도 널리 알려졌다.


시리아내전을 취재한 프 캔틀리는 미국 언론인 제임스 폴리와 함께 납치됐다. 폴리는 IS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됐다.


그의 마지막 생존 모습은 2016년 12월 유포된 선전영상이다.


캔틀리는 뉴스 형식으로 제작된 이 영상에서 핼쑥하고 수척해진 모습으로 서방의 IS 공습을 비난했다.

세계
Melting Himalayas
Venezuela Bachelet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 6.5% 동결..작년 3월 이후 10번째
유튜브, 어린이 콘텐츠 분리?..'유튜브 키즈'로 이전 검토
건강
유산균 음료 마시면 정말 헬리코박터균 없어질까?
아침 굶고 가는 우리 아이, 대사증후군 위험 높아져요
'유청단백질'에 쏟아지는 관심.. 얼마나 효과가?
부산서 디지털 치의학산업 발전 포럼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