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방위비 분담금 압박 누그러뜨려"-FT

입력 : 2020-01-20 00:00:00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가 17일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마친 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 미국이 한국을 향해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대폭 인상하라는 압박을 누그러뜨렸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가 지난 16일 보도했다.


한미는 1991년 이후 작년까지 1~5년 단위로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을 체결해왔다. 10차 SMA는 유효기간이 1년으로 지난해 말 효력이 종료됐다.


이후 협정 공백 상황에서 열린 11차 SMA 체결 협상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한국에 최초 분담금 50억달러를 요구했다가 일부 물러선 것으로 알려졌다.


해리스 대사는 16일 "양측이 합의에서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금협상대표가 미국의 입장을 완화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 우리가 요구하는 최상단 숫자를 조정했다. 그러나 아직 합의에 도달하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은 양측 협상대표가 14~15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벌인 6차 회의가 결실 없이 끝나고 몇 시간 뒤 나온 것이라고 FT는 설명했다.


해리스 대사는 16일 외신 간담회에서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정확한 액수를 언급하는 건 거부하면서도 한국의 방위비 증액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한국은 한반도 평화보존을 위한 동등한 파트너이자 세계 12위 경제 강국으로서 방위비 분담을 더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USA INDIA DIPLOMACY
Georgia-Fatal Crash
epaselect ITALY CORONAVIRUS COVID19
SPAIN LANDSLIDE
건강
진양제약, +15.75% VI 발동
세종청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여기도 언젠간..' 출입구 꽁꽁 싸맨 정부세종청사
광주 21세기병원 '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