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도 베이징서도 '우한 폐렴' 2명 확진..도시 간 확산 비상

입력 : 2020-01-20 00:00:00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병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도 20일 확인됐다. 중국 남부 광둥성 선전에서도 이날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중국 보건 당국이 우한이 아닌 중국 다른 지역에서 폐렴 확진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최대 명절 춘제 연휴에 앞서 이미 고향을 찾는 대이동이 시작돼 중국 국내외로 바이러스가 확산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8일 경기도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열화상 감지카메라로 중국에서 도착한 승객들의 체온 측정이 이뤄지고 있다. /뉴시스


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시 남부 다싱구 위생건강위원회는 우한을 여행하고 온 2명이 신형 호흡기증후군인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위원회는 환자 2명은 현재 거점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병세가 안정됐다고 밝혔다. 또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들에 대해 의학적 관찰을 실시한 결과 현재 발열 등의 이상 증세는 없다고 했다.


그러나 베이징 보건 당국은 베이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감염자 2명의 이동 경로나 감염 추정 시점 등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세계
USA INDIA DIPLOMACY
Georgia-Fatal Crash
epaselect ITALY CORONAVIRUS COVID19
SPAIN LANDSLIDE
건강
진양제약, +15.75% VI 발동
세종청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여기도 언젠간..' 출입구 꽁꽁 싸맨 정부세종청사
광주 21세기병원 '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