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소식] 인천시-가천대길병원, 달리는 응급실 '닥터카' 운영 外

입력 : 2019-03-13 00:00:00



◎인천시-가천대길병원, 달리는 응급실 '닥터카' 운영= 인천광역시와 가천대 길병원은 전문 의료진이 직접 구급차에 탑승해 사고현장에 출동해 골든타임 내 신속하고 안전하게 중증외상환자 응급의료 및 구조가 가능한 ‘인천특별시 닥터-카’를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달리는 응급실’이라고 불리는 ‘닥터-카’는 외상외과 전문의와 간호사가 구급차에 직접 타고 출동해 환자 응급 처치 및 간단한 수술 등이 가능하다.


길병원은 닥터카가 예방가능 사망률과 환자의 장애를 낮추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예방가능 사망률은 응급환자가 적절한 시간 안에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하는 경우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외상환자의 예방가능 사망률이 30.5%에 달한다.


이날  ‘인천특별시 닥터-카 출범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닥터-카가 생사의 기로에 선 중증외상환자에게 골든아워 내 전문 의료진의 신속하고 안전한 응급처치를 제공해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튼튼한 의료 안전망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우리시는 국제공항, 항만, 대규모 공단 등 이 산재해 있어 사고 위험이 높은만큼 인천권역외상센터, 소방본부 등 인천의 전체 응급의료기관이 한 마음으로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천시는 닥터카를 위해 올해 예산 1억8000만원을 편성했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응급의료센터와 권역외상센터, 닥터헬기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천시가 전국 중증외상환자 이송과 치료에 모범을 보여 닥터카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킬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닥터카는 5분 이내 출동·30분 이내에 현장 도착을 목표로 올 연말까지 24시간 365일 운행할 계획이다. 인천지역에 건물 또는 시설붕괴, 화재, 폭발, 교통사고 등으로 중증외상환자가 발생하면 119종합상황실로 닥터카 출동요청이 가능하다.

세계
'불의 고리' 페루 중북부 8.0 강진.. "진원 깊어 쓰나미 위협 없어"
USA EL RENO OKLAHOMA TORNADO
SWEDEN ELECTIONS EUROPEAN PARLIAMENT
Obit Starr Football
건강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