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골프 치다 자칫 허리 삐끗?

입력 : 2019-04-15 00:00:00



사진=목동힘찬병원


골프 라운딩을 즐기기 좋은 봄철을 맞았지만 스윙 시 무릎이 잘못 뒤틀리거나 과도하게 허리에 힘이 가해지는 경우, 또 샷을 할 때 과도하게 힘을 주어 팔꿈치에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통증으로 고생하게 될 수 있다. 


골퍼들에게 흔히 생기는 무릎 부상은 전방십자인대파열이다. 전방십자인대는 무릎의 앞뒤에서 X자 모양으로 관절을 지탱해주는 2개의 인대로, 무릎 속에서 종아리뼈가 앞으로 밀리지 않도록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골프에서는 주로 임팩트 시 하체가 고정된 채 상체만 돌아간 상태로 넘어지면서 무릎이 뒤틀리는 경우 많이 발생한다.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면 관절 속에 출혈이 발생해 부종과 관절 불안정성,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방치하면 젊은 나이에도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경기 중 작은 외부 충격이라도 발생하였거나 라운딩 후 1주일이 지나도 무릎 방향을 틀 때 아프다고 느껴지면 가벼운 무릎 부상이라 여기지 말고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무릎 통증이 지속되면 라운드나 연습 횟수를 최대한 줄이고, 가급적 콤팩트한 스윙 위주로 구사할 것을 권한다. 또 양쪽 다리에 균등하게 체중을 분산시켜 양 발을 조금씩 더 벌리는 것이 무릎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이는 방법이다. 라운딩 전과 후에는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무릎을 풀어주고, 운동량이 적은 반대 방향의 무릎 근력을 키우는 스트레칭을 해주면 좋다.


골프 스윙은 허리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스윙 동작은 척추를 축으로 엉덩이, 허리, 어깨, 팔을 함께 회전하는 운동인데 스윙을 할 때 허리 근육이 어느 정도 긴장해 있기 때문에 비트는 움직임에서 부상 위험이 높아진다. 급성 허리 통증은 대부분 허리 인대나 근육이 늘어난 단순 염좌이지만, 심한 경우 허리디스크가 올 수 있다.


허리 부상을 줄이려면 지나친 연습 및 무리한 동작을 자제하고, 기본에 충실한 정확한 스윙을 해야 한다. 또 볼을 주울 때는 상체만 기울이지 말고 무릎을 동시에 굽히면 허리가 받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라운딩을 하며 걸을 때도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경기 전후에는 허리 근력운동 및 스트레칭으로 허리를 유연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윤기성 목동힘찬병원장은 “허리가 잠시 삐끗한 경우 휴식을 취하며 냉찜질을 해주거나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면 1~2주 이내 호전되지만, 그 이상 지속되면 전문의를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며 “허리를 숙이거나 앉아있을 때 통증이 나타나거나 묵직한 느낌이 있고 하반신에 힘이 빠지는 듯 한 증상이 있으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해볼 수 있다”고 전했다. 

세계
Melting Himalayas
Venezuela Bachelet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 6.5% 동결..작년 3월 이후 10번째
유튜브, 어린이 콘텐츠 분리?..'유튜브 키즈'로 이전 검토
건강
유산균 음료 마시면 정말 헬리코박터균 없어질까?
아침 굶고 가는 우리 아이, 대사증후군 위험 높아져요
'유청단백질'에 쏟아지는 관심.. 얼마나 효과가?
부산서 디지털 치의학산업 발전 포럼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