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헤파빅-진',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발표 선정

입력 : 2019-04-15 00:00:00



김정환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이 지난 12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 'GC1102'의 만성 B형 간염 치료에 대한 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GC녹십자는 지난 10~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 '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에 대한 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는 간 의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를 가진 국제행사로, 소화기학과 외과학, 세포생물학 등 광범위한 분야의 전세계 의학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연구자료를 공유한다.


GC녹십자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헤파빅-진'의 유효성을 확인한 전임상 결과가 최우수 발표 중 하나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설명했다.


헤파빅-진은 면역글로불린 제제로, 혈액에서 분리해 만든 기존 방식과 달리 유전자 재조합 기술이 적용돼있어 항체 순도가 더 높고, 바이러스 중화 능력도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근 '헤파빅-진'의 임상 2상이 개시되며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고 있어 학회 참석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김정환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항바이러스제와의 병용 투여를 통한 치료 극대화 방법을 연구 중"이라며 "헤파빅-진의 개발을 통해 만성 B형 간염 환자의 삶의 획기적인 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완치를 위한 치료제 개발외에도 간이식 환자의 B형 간염 재발 예방을 위한 개발도 병행 중이다.

세계
Melting Himalayas
Venezuela Bachelet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 6.5% 동결..작년 3월 이후 10번째
유튜브, 어린이 콘텐츠 분리?..'유튜브 키즈'로 이전 검토
건강
유산균 음료 마시면 정말 헬리코박터균 없어질까?
아침 굶고 가는 우리 아이, 대사증후군 위험 높아져요
'유청단백질'에 쏟아지는 관심.. 얼마나 효과가?
부산서 디지털 치의학산업 발전 포럼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