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 임상 2상 결과 발표

입력 : 2019-04-16 00:00:00

셀트리온은 지난 15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된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질환 학회에서 종합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 임상 2상 결과를 처음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2014년 영국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CT-P27' 2a 임상을 통해 약효 및 안전성을 확인한데 이어 2016년 10월부터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b상을 진행해왔다. 이번 임상에서는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 220여명을 세 군으로 나눠 투여한후 인플루엔자 강도 및 영향, 체온, 부작용, 혈액검사 결과 등을 분석해 약품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 이날 발표를 진행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CT-P27 치료군은 인플루엔자 증상 및 발열이 해소 되는데 시간적으로 유의미한 감소를 보였다"며 "CT-P27이 시판되면 타미플루 등 기존 약제를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이 개발중인 CT-P27은 두 항체로 이뤄진 복합 항체치료제다. CT-P27 항체는 바이러스 표면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의 축 부분에 결합해 바이러스 유전체가 세포 내에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헤마글루티닌의 축은 변이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CT-P27은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인플루엔자에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CT-P27이 조류 독감을 포함해 지난 수십 년간 발생한 유행성 및 계절성 바이러스, 인간에게 전염된 적이 있는 대다수 인플루엔자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세계
Melting Himalayas
Venezuela Bachelet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 6.5% 동결..작년 3월 이후 10번째
유튜브, 어린이 콘텐츠 분리?..'유튜브 키즈'로 이전 검토
건강
유산균 음료 마시면 정말 헬리코박터균 없어질까?
아침 굶고 가는 우리 아이, 대사증후군 위험 높아져요
'유청단백질'에 쏟아지는 관심.. 얼마나 효과가?
부산서 디지털 치의학산업 발전 포럼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