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 임상 2상 결과 발표

입력 : 2019-04-16 00:00:00

셀트리온은 지난 15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된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질환 학회에서 종합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 임상 2상 결과를 처음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2014년 영국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CT-P27' 2a 임상을 통해 약효 및 안전성을 확인한데 이어 2016년 10월부터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b상을 진행해왔다. 이번 임상에서는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 220여명을 세 군으로 나눠 투여한후 인플루엔자 강도 및 영향, 체온, 부작용, 혈액검사 결과 등을 분석해 약품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 이날 발표를 진행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CT-P27 치료군은 인플루엔자 증상 및 발열이 해소 되는데 시간적으로 유의미한 감소를 보였다"며 "CT-P27이 시판되면 타미플루 등 기존 약제를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이 개발중인 CT-P27은 두 항체로 이뤄진 복합 항체치료제다. CT-P27 항체는 바이러스 표면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의 축 부분에 결합해 바이러스 유전체가 세포 내에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헤마글루티닌의 축은 변이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CT-P27은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인플루엔자에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CT-P27이 조류 독감을 포함해 지난 수십 년간 발생한 유행성 및 계절성 바이러스, 인간에게 전염된 적이 있는 대다수 인플루엔자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세계
日자민당, 중의원 보궐선거 2곳 모두 패배
Venezuela Beauty in Depression
MOROCCO PROTEST
SPAIN RELIGION HOLY WEEK
건강
美 FDA, ADHD 치료 뇌 자극 장치 최초 승인
항산화 효과 내는 수퍼 푸드 '노니'
환자제일주의 설립 정신 담아.. '凡石 박영하의 인간사랑' 출간
"공기청정기 가동하면 실내 미세먼지 81% 저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