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동물 대체할 '폐암 오가노이드' 만들었다"

입력 : 2019-10-10 00:00:00

= 국내 연구팀이 사람의 암 조직을 시험관에 재현해 항암제 개발 과정에서 실험동물을 대체할 수 있는 '폐암 오가노이드'를 개발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은 폐암 세포의 환자별 특성을 그대로 가지는 '오가노이드' 배양 기술을 확립하고, 항암제 개발 과정에서의 유용성을 증명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근호에 발표돼 '주목할 만한 연구'로 선정됐다.








암 오가노이드는 환자의 암 조직 특성을 체외에 재현한 것을 말한다. 환자의 암 조직을 소량 채취해 생체 내 기질과 비슷한 구조에서 3차원으로 배양한다. 3차원으로 배양하면 암조직의 기능과 구조까지 평가할 수 있다.


여러 암 중에서도 폐암은 환자마다 조직학적 특성과 유전체 변이 특성이 다양해 쥐나 토끼 같은 실험동물을 대체할 수 있는 오가노이드 개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에 만든 폐암 오가노이드가 폐암 세포가 생존하는데 필요한 여러 성장인자를 조합함으로써 정상 세포는 억제하고 암세포만 자라게 해 생체와 유사한 암 조직 구조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동물실험을 대신하는 것은 물론 신약 연구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다.


연구팀은 또 융합의학과 정기석 교수와 함께 암 오가노이드를 빠르게 배양하고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미세유체칩 원스톱 시스템'도 선보였다.


장세진 교수는 "폐암 오가노이드는 각 환자의 폐암 조직 유형과 일치했고, 유전체 변이 특성도 그대로 재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폐암 환자의 아바타인 만큼 시험관 내에서 다양한 항암제로 치료를 시도한 한 후 최적의 항암제를 선택해 환자에게 적용한다면 진정한 환자맞춤형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TUNISIA PRESIDENT SAIED
GERMANY BERLIN TACHELES
USA COLLEDGE ADMISSIONS SCANDAL
TAIWAN HONG KONG TAIPEI JUSTICE CRIME
건강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
보령제약 "위염치료제 '스토가' 발암유발물질 無"
경찰 60% 건강 적신호.."야근·스트레스가 원인"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