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 서울시 권고안 이행 소홀" 지적

입력 : 2019-10-10 00:00:00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고 서지윤 간호사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진상조사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해 서울시가 권고안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 사건 시민대책위원회’는 10일 서울시 종로구에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공관에서 ‘서울시, 진상대책위원회 권고안 이행 및 김민기 서울의료원장 퇴진 촉구를 회견’을 열었다. 같은 날 서울의료원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서울시는 권고안 이행 TF에 시민대책위원회를 참가시키고 김민기 서울의료원장을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원순 시장은 지난달 2일 서 간호사 유족을 만나 사과했고 진상조사 결과와 권고안을 전 직원들이 알 수 있도록 설명하겠다“고 말했고 ”관련자들을 즉각 징계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지난달 말 '서울의료원 내 진상조사 설명회는 절대 불가'라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6월 서울의료원에서 발생한 미화 노동자 사망 사건 이후 인원을 충원하고 근로 환경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까지 인력이 충원되지 않았고 추가 병가자도 발생해 더 열악한 근무 조건에서 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대책위는 이어 “서울시에 간호사 사망을 늑장 보고하고, 미화 노동자 사망을 개인 질병으로 인한 죽음으로 포장한 것은 김민기 원장의 3번 연임으로 인한 제왕적 병원운영과 제대로된 견제세력이 없어서다”라고 주장하며 “김 원장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 절차상 문제로 어렵다면 서울시장 직권면직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민대책위는 공식 명칭을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 관련 서울시 진상대책위 권고안 이행 및 서울의료원 제자리 찾기 시민대책위원회'로 전환했다.


한편, 서 간호사는 올해 1월 5일 부서를 옮긴 지 18일 만에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사망의 배경에 ‘태움’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태움’은 간호사들의 병원 내 가혹 행위를 뜻한다.


의혹이 불거지자 서울시는 지난 3월 12일부터 전문가들로 구rnr성된 진상조사단을 꾸렸다. 조사 결과, 직장 내 괴롭힘으로 서 간호사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지난달 6일 발표했다. 그에 따라 경영진 교체, 간호 관리자 인사처분 및 징계를 포함한 34개 권고안이 발표됐다. 

세계
TUNISIA PRESIDENT SAIED
GERMANY BERLIN TACHELES
USA COLLEDGE ADMISSIONS SCANDAL
TAIWAN HONG KONG TAIPEI JUSTICE CRIME
건강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
보령제약 "위염치료제 '스토가' 발암유발물질 無"
경찰 60% 건강 적신호.."야근·스트레스가 원인"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