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위암 생존율 10년 새 크게 늘어..위 최대한 살리는 수술이 도움

입력 : 2019-06-20 00:00:00

위암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이다. 2016년 기준 3만 504명이 발생했다. 비율로 따지만 모든 암 중에 13.3%로, 한국은 ‘위암 공화국’이란 말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다. 다행인 것은 위암 치료 기술이 발전하면서 위암 생존율은 크게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위암의 5년 생존율은 75.8%으로, 10년 전에 비해 생존율이 18%p 나 상승했다. 암 중에서 생존율이 가장 가파르게 증가했다. 미국의 위암 5년 생존율이 32.1%인 것과 비교하면 한국의 위암 치료 수준이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다. 위암 수술 명의 경희대병원 위장관외과 김용호 교수를 만나 발전된 한국의 위암 치료 수준에 대해 들었다.





경희대병원 위장관외과 김용호 교수/경희대병원 제공


-위암 생존율이 크게 높아진 이유는?


조기검진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현재 40세 이상 남녀는 2년 주기로 위내시경 또는 위장촬영검사를 정부에서 무료로 해주고 있다. 또한 위암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보니 사람들의 경각심이 높다. 소화, 속쓰림 등 증상이 있으면 젊은층도 위 내시경을 적극적으로 받는 편이다. 그래서 병원에 오는 위암 환자의 70~80%가 조기 위암 환자이다.


-조기 위암은 어떤 상태인가?


위 벽은 점막층, 점막하층, 근육층, 장막층으로 구성돼 있다. 암세포가 점막층, 점막하층까지 침범했고, 림프절 전이가 없을 때를 조기 위암이라고 한다. 조기 위암이면 위 전체를 다 잘라내지 않고 일부 보존할 수 있어 환자의 삶의 질이 크게 달라진다.


-위암 수술 어떻게 발전하고 있나?


한국은 위암 수술 실력에 있어 일본과 선두를 다투고 있다. 그러다 보니 환자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여러 실험을 하고 있다. 원래 위 상부에 암이 있으면 위 전체를 다 절제해야 한다. 위 상부만 절제하고 남은 위 하부와 식도를 연결하면 역류성 식도염 등의 부작용 발생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최근 위 상부만 절제하는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생존율에 차이가 없으면 위를 조금이라도 남겨놓는 것이 환자 입장에서는 비교가 되지 않게 좋다. 위가 없으면 먹는 양의 크게 줄고 영양소 흡수에도 장애가 일어난다. 특히 비타민 B12는 흡수가 이뤄지지 않는다. 위를 남겨 놓으면 먹는 양도 늘고 비타민B12 흡수도 가능해진다.


-암이 위 중간에 있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암이 위의 중간이나 하부에 있으면 과거에는 위 상부만 남기고 3분의 2는 절제했다. 이 과정에서 위와 십이지장 사이의 유문부까지 다 절제가 됐다. 유문부까지 절제하면 음식이 십이지장으로 쑥 넘어가서 덤핑증후군의 위험이 있다. 덤핑증후군이란 음식물이 급격하게 대량으로 작은 창자로 들어가면서 발생하는 모든 증상을 말하며, 오심·구토·설사·복통·심계항진·발한·현기증·무력감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환자는 덤핑증후군 위험 때문에 음식을 조금씩 아주 천천히 먹는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암이 중간에 있으면 위의 중간 부분만 도려내고 유문부를 살리는 수술을 하고 있다. 조기 위암 환자가 늘면서 최대한 위를 살리는 방향으로 위기능 보존 수술이 발전하고 있다.


-복강경은 물론, 수술용 로봇으로 위암 수술을 하는 경우도 많다.


그렇다. 조기 위암에서 복강경 수술은 이미 표준 치료로 자리 잡았다. 조기 위암 뿐 아니라 진행성 위암에서도 복강경 수술을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이미 진행성 대장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반면 진행성 위암은 복강경 수술을 진행하면서 암 부위를 건드릴 가능성이 있어 아직까지는 조심스럽다. 수술용 로봇이 확산되면서 조기 위암에서도 수술용 로봇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수술용 로봇과 복강경을 비교한다면


의사가 수술하기에는 복강경보다 수술용 로봇이 편하다. 수술용 로봇은 복부에 작은 상처를 낸 후 의사가 사람 손처럼 생긴 로봇 팔을 조작하면, 사람이 볼 수 없는 각도까지 들어가 정밀 수술을 진행한다. 10배 이상 확대된 3차원 입체 영상이 모니터로 보이며, 실제 의사가 보는 것보다 더 자세하게 볼 수 있다. 그러나 수술 비용이 복강경보다 5배가 더 비싸다. 미국의 경우는 환자가 복부비만이 심하고 의사 손 기술도 떨어져 복강경 수술이 로봇으로 많이 대체가 됐다. 우리나라나 일본의 경우는 복강경 술기 테크닉이 전세계 톱 수준이고 환자들의 복부비만 정도도 적어 로봇 수술에 대한 요구도가 크지 않은 편이다.


-방사선 치료나 항암 치료는 언제하나


위암 치료에 방사선은 일반적으로 적용하지 않는다. 수술로 림프절 절제가 잘 안됐거나, 위암이 뼈까지 전이돼 통증이 심한 경우 통증 경감을 위해 방사선 치료를 한다. 진행성 위암에서는 항암요법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10년 전 즈음에 항암제가 새롭게 나와 오심·구토·탈모 등의 부작용이 크게 줄었다.


-배를 째지 않고 입안에 내시경을 넣어 절제하는 경우도 있다.

세계
TUNISIA PRESIDENT SAIED
GERMANY BERLIN TACHELES
USA COLLEDGE ADMISSIONS SCANDAL
TAIWAN HONG KONG TAIPEI JUSTICE CRIME
건강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
보령제약 "위염치료제 '스토가' 발암유발물질 無"
경찰 60% 건강 적신호.."야근·스트레스가 원인"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