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체질을 바꾸는 게 선교적 교회운동의 출발점"

입력 : 2019-10-10 00:00:00



짐 싱글톤 미국 고든콘웰신학교 교수가 8일 미국 뉴저지주 웨인 베다니교회에서 열린 ‘2019 선교적교회 콘퍼런스’에서 선교적 제자훈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선교적 교회 운동’을 효과적으로 펼치기 위해 우선적으로 필요한 건 뭘까. 짐 싱글톤 미국 고든콘웰신학교 교수는 8일 미국 뉴저지주 웨인 베다니교회에서 열린 ‘2019 선교적 교회 콘퍼런스’에서 제자훈련을 꼽았다. 장로교 목사인 그는 텍사스와 콜로라도 주에서 목회하며 선교적 교회 운동을 경험한 전문가다.


그가 말하는 제자훈련은 ‘우리 교회만의 교인’을 양성하는 훈련이 아니다. 교인들을 교회 밖 선교지로 나가도록 인도하는 훈련이다. 선교지는 교인들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삶의 현장이다. 직장과 동네에서 예수를 모르거나 교회와 등진 이들과 함께 선교적 삶을 사는 제자를 양성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는 선교적 교회의 개념을 설명하기에 앞서 ‘기독교국가 교회’와 ‘모이는 교회’ 모델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기독교국가 교회는 교회에 특권이 집중돼 있고 교회가 사회의 중심인 걸 말한다”면서 “1962년까지 미국 전역에서 주일학교 학생 행진이 진행된 것이나 수요예배 때문에 스포츠 경기를 수요일 저녁에 열지 못했던 일, 주일에 가게 문을 닫아야 하는 ‘청교도 법’ 등이 기독교국가 교회의 대표적인 예”라고 했다.


모이는 교회는 교인들의 필요에 부응하는 교회를 말한다. 그는 “고객이 원하는 대로 햄버거를 만들어줬던 ‘버거킹’이 인기를 끈 것처럼 교회가 교인의 필요에 따라 움직이는 걸 모이는 교회라 한다”면서 “좋은 환경의 예배당과 인기 있는 목회·영성 프로그램을 마련해 교인들에게 서비스하는 교회들이 여기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이는 교회는 대형교회로 이어졌다”면서 “하지만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한 럭비팀 감독이 경질되듯 교인을 늘리지 못한 목회자는 그만두라고 압박하는 기이한 문화를 낳았다”고 비판했다.

세계
TUNISIA PRESIDENT SAIED
GERMANY BERLIN TACHELES
USA COLLEDGE ADMISSIONS SCANDAL
TAIWAN HONG KONG TAIPEI JUSTICE CRIME
건강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
보령제약 "위염치료제 '스토가' 발암유발물질 無"
경찰 60% 건강 적신호.."야근·스트레스가 원인"
[포토뉴스] 태전그룹 '티엘씨틴스쿨', 공립 마이스터고 정규 수업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