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에 안겼던 우즈, 아버지가 돼 우승 포옹

입력 : 2019-04-16 00:00:00



타이거 우즈가 15일 14년 만에 마스터스를 정복하며 화려하게 ‘골프 황제’로 돌아왔다. 1997년 마스터스에서 역대 최연소와 최소타 등 갖가지 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우즈가 자신의 정신적 지주였던 아버지 얼 우즈와 포옹하고 있다. 우즈가 2019 마스터스 우승 직후 아들 찰리를 꼭 껴안아주며 기뻐하고 있다.
세계
Melting Himalayas
Venezuela Bachelet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 6.5% 동결..작년 3월 이후 10번째
유튜브, 어린이 콘텐츠 분리?..'유튜브 키즈'로 이전 검토
건강
유산균 음료 마시면 정말 헬리코박터균 없어질까?
아침 굶고 가는 우리 아이, 대사증후군 위험 높아져요
'유청단백질'에 쏟아지는 관심.. 얼마나 효과가?
부산서 디지털 치의학산업 발전 포럼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