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U-20 대표팀, 그 비하인드 스토리

입력 : 2019-06-20 00:00:00



- 골닷컴 코리아가 전하는 폴란드 현지 비하인드 스토리
- 대회 전부터 외치던 목표 ‘우승’에 팬들 반응은 ‘글쎄’였지만…협회 정몽규 회장은 “결승까지 차질없게 준비” 지시
- 결승전 “오늘은 인터뷰 짧게” 부탁했던 이강인, 수많은 방송, 외신 인터뷰까지 마치고 팬서비스 하다 결국 제일 마지막으로 퇴근
- 출국 당일 공항 대기중에 한국에서 열린 ‘슈퍼매치’…조영욱-전세진 희비 엇갈려


= 폴란드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이 끝난지 사흘이 지났지만 그 열기는 아직 식을 줄 모른다.


대한민국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은 이번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두며 금의환향했다. 새 역사를 쓴 선수들은 한국 귀국 후 쉴 틈 없이 TV 출연, 언론 인터뷰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고 팬들의 관심 또한 뜨겁다.


대회 개막 전부터 결승전 다음날까지 폴란드 현지에서 대표팀을 가까이서 취재한 골닷컴 코리아가 경기 뒤에 감춰진 비화를 몇 가지 소개한다.


# “끝까지 간다”…정몽규 회장은 처음부터 결승행 염두에 뒀다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대회 목표를 물으면 하나같이 ‘우승’이라고 답했다. ‘막내 형’ 이강인이 패기있게 “우승을 노린다”고 말한 이후부터다. 선수들은 “강인이가 진지하게 우승하겠다고 하니까 팀의 목표가 우승으로 바뀌었다. 도전해보겠다”고 설명했다.


축구 전문가들과 팬들 모두 이를 ‘막내 이강인의 패기’ 정도로 받아들였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은 이를 듣고 “아이들이 우승하겠다고 하니까 결승전까지 차질 없도록 계획하고 준비하라”고 협회에 지시했다는 후문이다.

세계
North Korea Mass Game
US Colombia
[사진] 인도 폭우로 건물 붕괴 .. 최소 40명 매몰
Auto Talks GM
건강
투쟁현장 복귀한 최대집 의협 회장
"짜게 드시지 마세요" 고령자 저염식 건강교실
김수미 보톡스 과다 투여.. 어떤 부작용 조심해야 하나
첨단바이오법, 오늘 법사위 상정..마지막 통과 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