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리버풀] 래쉬포드 선제골, 마네 골 VAR 취소..맨유, 리버풀에 1-0 리드(전반종료)

입력 : 2019-10-21 00:00:00



= 맨유가 래쉬포드의 선제골을 앞세워 리버풀에 리드를 가져가고 있다. 리버풀은 마네의 동점골이 취소된 장면이 아쉬웠다.


맨유는 21일 오전 0시 30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진행 중인 리버풀과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진행 중인 현재 1-0으로 앞서고 있다.


맨유의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3백에 린델로프, 매과이어, 로호가 섰다. 측면에 완 비사카와 영이 자리했고, 중원에 프레드, 멕토미니, 페레이라가 포진했다. 투톱은 제임스와 래쉬포드가 나섰다.


리버풀은 변함없이 4-3-3으로 맞선다. 알리송이 골문을 지킨다. 알렉산더 아놀드, 마팁, 반 다이크, 로버트슨이 4백에 서고, 헨더슨, 파비뉴, 바이날둠이 중원에 포진한다. 3톱은 마네, 피르미누, 오리기이다. 살라는 명단에서 빠졌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36분, 역습 상황에서 제임스의 크로스를 래쉬포드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마무리했다. 앞선 상황에서 매과이어가 오리기에 파울을 저질렀다는 항의가 나오며 VAR이 가동됐지만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세계
Emirates Brazil Soccer Training
대학캠퍼스 뒤덮은 홍콩 시위..전쟁터처럼 과격한 충돌
트럼프 대통령 연설 기대감에..뉴욕증시 소폭 상승 출발
POLAND POLITICS PARLIAMENT
건강
방사성 요오드 치료 뒤 임신 "6개월 지나서 하세요"
"비뇨기계 수술, 암덩어리 제거에 그치지 않고 性기능도 회복"
수능날, 아침과 도시락은 평소 즐겨먹던 음식으로
폐렴, 12월에 환자수 최다.. 소아·고령자 특히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