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주심 오심 논란, 김하성 홈 쇄도..우리 선수들 "세이프였다"

입력 : 2019-11-12 00:00:00



아웃 당하는 김하성


2019 세계야구베이스볼연맹 프리미어12에서 발생한 '오심 논란'이 뜨겁다.

11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한국과 미국의 대회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김하성의 홈 태그 상황을 두고 오심 논란이 불거졌다.


한국이 3-0으로 앞선 3회 말 1사 1루에서 주자 김하성은 이정후의 우중월 2루타에 2·3루를 돌아 홈까지 쇄도했다.


미국은 중견수-2루수-포수로 공을 연결해 김하성을 잡아내려고 했다.

세계
Italy Sardines Rome
China Big Air World Cup
BRITAIN MISS WORLD FINAL 2019
Russia Domestic Violence
건강
해외 병원 신세지는 자국민 보호법 나올까
이은하 연세맑음 정신건강의학과 원장, "자가 뇌파 훈련으로 뇌 기능 향상"
비만 아동 또래보다 키 크지만..중학교 이후 차이 없어
환자안전과 감염예방에 최선을!"여의도성모, 전 병동 입구 스크린 도어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