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노 "호날두, 사리와 문제 있어 보여"

입력 : 2019-12-03 00:00:00




▲ 악동 카사노, 호날두와 사리의 불편한 관계 가능성 제기
▲ 카사노는 호날두와 사리 사이가 불편해진 이유로 두 번 연속 교체 아웃 꼬집어
▲ 아틀레티코-사수올로전 풀타임 소화한 호날두 기대 이하 모습 보여줘


= 이탈리아의 악동 안토니오 카사노가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이에 무언가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카사노는 2일 글로벌 축구 매체 '골닷컴'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호날두와 사리 감독의 관계가 썩 좋아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TV 방송 '티키타카'를 인용한 인터뷰에서 카사노는 "내가 봤을 때 호날두는 사리 감독과 큰 문제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이 모든 것의 시작은 두 번 연속 교체에 있는 것 같다. 어떠한 선수라도 이러한 상황이라면 짜증이 날 것이다"라면서 "내 의견이지만, 이들 사이에는 어떠한 문제점이 있다. 그리고 유벤투스는 이러한 것을 조용히 처리하는 데 능숙한 팀이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호날두는 지난 11월 로코모티브 모스크바전에 이어 AC 밀란과의 맞대결에서 모두 후반 교체 아웃됐다. 당시 호날두는 두 경기 모두 득점포 가동에 실패했다. 로코모티브전에서는 한 개의 도움을 기록했지만, 밀란전에서는 무득점에 그쳤다.


공교롭게도 호날두 대신 교체 투입된 디발라가 결승포를 가동하며 유벤투스는 밀란에 1-0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카사노의 말대로라면 사리 감독과의 불편한 관계도 문제다. 시발점이 된 것은 지난 11월 밀란전이었다. 당시 호날두는 후반 시작 10분 만에 교체 아웃됐다. 그리고 호날두는 경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귀가했다.


무엇보다 올 시즌 호날두의 경기력 자체가 좋지 않다. 컵대회 포함 호날두는 16경기에서 7골을 기록했다. 여타 선수라면 그럭저럭 무난한 기록일 수도 있지만, 호날두에 이를 대입하면 다르다. 같은 시기 호날두는 11골을 넣었지만, 올 시즌은 4골이나 부족한 수치다.


풀타임 출전한 아틀레티코전과 사수올로전에서도 호날두의 컨디션은 썩 좋아 보이지 않았다. 사수올로전의 경우 페널티킥골로 리그 6호골은 신고했지만, 골 장면을 제외하면 상대 수비진을 위협하지 못했다.


특히 후반 26분에는 디발라의 결정적인 슈팅을 문전에서 가만히 서 있다 가로 막았다. 기회를 놓친 유벤투스는 사수올로 상대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처음으로 승점을 헌납했다. 사수올로전 7연승 행진에도 마침표를 찍었다.

세계
Italy Sardines Rome
China Big Air World Cup
BRITAIN MISS WORLD FINAL 2019
Russia Domestic Violence
건강
해외 병원 신세지는 자국민 보호법 나올까
이은하 연세맑음 정신건강의학과 원장, "자가 뇌파 훈련으로 뇌 기능 향상"
비만 아동 또래보다 키 크지만..중학교 이후 차이 없어
환자안전과 감염예방에 최선을!"여의도성모, 전 병동 입구 스크린 도어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