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리뷰] '5경기서 4패' 첼시, 본머스에 0-1 일격..TOP4 위험하다

입력 : 2019-12-15 00:00:00



=첼시가 위기에 처했다. 최근 리그 5경기에서 당한 패배가 무려 4번이다.


첼시는 15일 오전 0시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본머스와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첼시는 지난 에버턴 원정 1-3 패배 이후 리그 2연패를 기록했다. 5위 맨유와의 격차를 5점에서 더 벌리지 못한 첼시는 분위기 반전이 절실하다.


첼시는 케파, 아스필리쿠에타, 주마, 뤼디거, 에메르송, 캉테, 조르지뉴, 마운트, 윌리안, 아브라함, 퓰리시치를 선발로 꺼냈다. 크리스텐센, 제임스, 코바치치, 페드로 등은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본머스는 렘즈데일, 프란시스, 프레이저, 고슬링, 레르마, 킹 등으로 맞섰다.


전반 8분 첼시가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다. 조르지뉴가 박스 안으로 찔러준 로빙 패스를 마운트가 가슴으로 받은 후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렘즈데일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내며 무위에 그쳤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윌리안이 올려준 크로스를 아브라함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 공은 크로스바 위로 벗어나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초반 윌리안의 프리킥 슈팅은 수비벽에 막혔다. 1분 뒤 퓰리시치의 오른발 슈팅은 수비 태클에 걸렸다. 에메르송의 헤더 슈팅 또한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세계
獨베를린서 리비아 내전 중재회담.. 12개국 지도자 한 자리에
NETHERLANDS PRISON
Pro Gun Rally Virignia
THAILAND LUNAR NEW YEAR
건강
건보료 월평균 11만 6018원.. 3.2% 인상, 장기요양보험료율 첫 두 자릿대로 올라
[오은영의 화해] 전자담배 피우고 지갑에 손 대고.. 13살 늦둥이 아들 어떻게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