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 8강 맞대결' 토트넘, 12일간 3번 맨시티 만난다[챔스 8강 조추첨]

입력 : 2019-03-16 00:00:00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만나게 된 토트넘이 리그 일정도 묘하게 겹치며 12일간 무려 3번이나 맨시티를 상대하게 됐다.


15일 스위스 니옹의 유럽축구연맹 본부에서는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조추첨이 열렸다.


조추첨 결과 첫 번째 8강 대진은 아약스와 유벤투스로 결정됐다. 바이에른 뮌헨을 이기고 올라온 리버풀은 포르투와 맞붙게 됐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같은 잉글랜드의 맨체스터 시티와 맞붙게 됐다. 결국 남은 FC 바르셀로나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스포티비


4강은 토트넘-맨시티의 승자가 아약스-유벤투스 승자와 맞붙는다. 바르셀로나-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승자가 리버풀-포르투의 승자가 맞붙게 된다.


이번 8강 조추첨이 완료되면서 토트넘과 맨시티는 4월, 12일간 3경기를 치르는 일정에 놓이게 됐다. 원래 토트넘과 맨시티는 4월 21일 리그 일정이 잡혀있었다. 하지만 이번 8강 대진이 결정되며 4월 10일 토트넘 홈에서 8강 1차전이 열리고 4월 17일 맨시티 홈에서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이 열린다. 결국 4월 10일부터 4월 21일까지 12일간 3번이나 맨시티와 토트넘의 경기가 열리게 됐다.

세계
브라질, 美·日·加 등 4개국 비자면제..상호주의 무시해 논란
FRANCE SOVIETS EXHIBITION
MIDEAST ISRAEL PALESTINIANS CONFLICT
GERMANY CURIOSITIES ANIMALS JENNY
건강
[제약] 한미약품, 목 따끔거릴 땐 '목앤'으로 상쾌하게
[제약] 눈 건강 지키는 핵심 3요소 '트리플 케어'
내성위험 낮춘 프리미엄 보톡스 개발..지속적인 미용시술·질병치료 최적화
비브리오패혈증균 점점 빨리 나타난다..감시활동 앞당겨